전체검색 결과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회원로그인

전체검색 결과
상세검색

세하슬비 전체검색 결과

게시판
1개
게시물
2개

1/1 페이지 열람 중


글 게시판 내 결과

  • 클갤문학-세하슬비)두 사람 사이의 거리 새창

    남성의 성욕은 10대에 불이 붙어, 곧 죽을 때까지 타오르기 마련이다. 그 반대급부로 여성의 성욕은 20대를 넘어, 30대에 들어설때 즈음에 타오르기 시작하여 그 열기가 꽃을 피운다고 한다.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대중적인 의견이요, 편견이자 선입견에 불과하다. 무릇 청소년 시기의 성욕이란 언제든 계기만 생긴다면 열화처럼 타오를 준비를 하고 있으니까. 그리고 그 계기로 가장 흔한 것은, 어린 연인이 서로의 몸에 흥미를 가지고 그것을 겉으로 드러내어 표현하기 시작할 때이다.마치 지금처럼."세, 세하야… 여기서 이러는건, 조금….…

    정보중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8-02-26 19:59:54
  • 세하슬비(19) 새창

    "이세하......""이때만큼은 그냥 단순하게 세하야, 하고 불러줘"새하얀 피부가, 부끄러움의 탓인지, 새빨갛게 물들었다. 하얀 피부와 대조되는 붉은색의 얼굴. 이쪽도 덩달아 낯이 뜨거워진다차근차근, 하나하나, 단추를 벗겨간다. 하얀 와이셔츠의 안에 있는 건 의외로 검은색 속옷. 내가 사줬던 거긴 하지만...진짜로 입었을 줄이야"잘...어울릴까?"남자가 여자에게 옷을 사준다는 의미는 그 옷을 벗기고 싶다는 의미인거라고 한다. 나도 이제서야 그 말의 진짜 의미를 실감할 수 있다. …

    나타나가나타났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전체게시물 2016-01-20 18:26:56


접속자집계

오늘
688
어제
811
최대
1,307
전체
506,934
사이트 소개 클로저스 공식 홈페이지 클로저스 갤러리 상단으로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